ㆍ탄생과정 ㆍ유사석 감별
 ㆍ인공처리 ㆍ구매요령과 관리
 
 
Click▷ ① 어원(유래) / ② 생성(탄생) / ③ 광산(산지) / ④ 채광(채굴) / ⑤ 가공(연마)
 
1989년에 상업적으로 다이아몬드를 산출했던 국가는 세계에서 20개국
이었다.
1985년에서 1989년의 4년 동안 다이아몬드 원석의 세계 총산출량은
연평균 9438만 캐럿 정도이나, 정확한 다이아몬드 산출 수치는 얻기가
힘들다. 많은 다이아몬드 산출국들이 수치를 공표하지 않으며, 이들
국가들이 국외로 다이아몬드를 밀수출하는 불법 다이아몬드 광부들
때문에 많은 문제를 안고 있으므로 정확한 수치를 얻기가 힘든
것이다.
 
세계 최초로 다이아몬드가 채굴된 곳은 인도였다.
그러나 1866년 남아프리카에서 한 흑인소년이 21.5ct의 황색 다이아몬드(후에 '유레카'로 명명됨)를
우연히 발견한 뒤부터 아프리카 대륙으로 채광열풍이 불어와 오늘날의 주산지가 되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탄자니아, 가나, 앙골라, 시에라리온 등의 아프리카 국가와 소련, 브라질, 보르네
오 등이 다이아몬드의 주요 생산국이다. 그러나 다이아몬드의 매장량은 한정되어 있다. 지난 30년간
중요한 광산은 보츠와나, 소련, 호주, 그리고 중국에서 발견되어왔다.
 
중세까지 각국의 왕관을 장식하던 인도산 다이아몬드는 더 이상 채굴되지 않고 몇몇 아프리카 광산도
이미 고갈되었으며, 소련(1948)과 보츠와나(1967)에서 3개의 광산이 발견되었고 가장 최근에 발견된
호주의 아가일 광산도 당분간 다이아몬드의 전체 공급량에는 무리가 없을것으로 예상되지만 이 같은
광산 발견의 가능성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낮다.
그것은 다이아몬드가 평균적으로 2천만개의 광물 중 하나 꼴로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
 
 
호주, 보츠나와(남 아프리카), 나미비아(서남 아프리카), 브라질, 인도, 러시아, 중앙 아프리카 공화국
(중앙 아프리카), 중국, 가나(서 아프리카), 기니아(서 아프리카), 기아나(남미), 인도네시아, 아이보리
코스트(서 아프리카), 나미비아등
.......................................................................................................................................................................................
 
< 호 주 >
 
호주는 뉴 사우스 웨일즈의 빙가라(Bingara)와 코
페톤(Copeton)평야에 수년 동안 채광이 가능한 다
이아몬드 광상을 가지고 있으며, 1978년 6월의 엘
런대일(Elendale)광상에 이어 1979년 아가일
(Argyle)광산이 발견됨으로써 호주는 세계 최대의
산출국이 되었다.
 
아가일은 충적 광상과 파이프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세계 다이아몬드 원석 생산량의 약 40%에 이를
정도로 규모면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광산이다.
 
아가일 광산은 산출되는 양에서만큼은 세계최대의
다이아몬드 광산이다. 작년 전세계 산출량을 약
1억 캐럿으로 어림짐작 할 때 그중 약 40%를 차지할 만큼 캐럿 중량의 측면에서 볼때는 세계 최대의 산
출국이지만, 보석용의 품질은 겨우 5%에 불과하다.
 
산출되는 다이아몬드 원석이 90%이상이 공업용 다이아몬드 수준이며 보석용 중에서도 80∼90%가
갈색과 황색일 정도로 좋은 질의 다이아몬드가 나오고 있지 않다.
또한 호주산 다이아몬드는 상당한 양의 팬시 칼라를 지니고 있는데, 특히 갈색과 매우 아름다운 분홍
. 색, 핑크-퍼플, 자주를 띤 적색, 그리고 붉은 자주 계열이 많다. 아직도 시굴은 계속 진행 중이며, 여
러 지역에서 가망성을 보이고 있다. 특히 가장 많이 산출되는 갈색 다이아몬드의 특성을 살려 ‘샴페인
과 꼬냑 다이아몬드’라는 캐치 프레이즈로 자사의 다이아몬드 판매에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아가일 다이아몬드는 드비어스를 통하지 않는 독자적인 마켓팅을 구사하고 있다.
호주 아가일 광산은 또한 전세계 다이아몬드 광산 중 핑크 다이아몬드를 생산하는 유일한 광산이기도
하다. 최근 들어와서 아가일 광산은 다이아몬드 산출량을 20%가량 줄였다.
그 이유는 좋은 광산을 보호하고 노천광산에서의 채굴을 좀더 확대해 현재의 광산 수명을 2006년까지
늘리기 위해서이다.
 
......................................................................................................................................................................................
 
< 보츠와나(남아프리카) >
 
보츠와나는 12년간에 걸친 탐사 후, 드비어스社(현 DTC)의 지질학자들은 1967년 Orapa 파이프를 발
견하였고, 10년 후 규모는 작으나 보석 함량이 더 많은 Orapa의 동쪽에 있는 (Letlhakane)에서 채광을
시작하였다.
 
1982년 세 번째 광상은 즈와넹(Zwaneng)에서 발견되어 채광을 시작하였으며 보츠와나의 광산들은
모두 킴벌라이트 파이프로서 노천 채광법을 이용하였다.
인구 백4십6만 명의 육지로 둘러싸인 보츠와나는 전체 GDP 중 광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35%에 달할
만큼 광업위주의 경제를 이루고 있다.
생산액면에서도 아프리카 3번째의 광물생산국이다. 최근 몇 년 동안 다이아몬드, 금, 동, 니켈 및 석탄
의 생산 증가로 경제 기반을 확대해 가고 있다. 그중 다이아몬드는 보츠와나의 최대 수출품이다.
 
98년 동안 보츠와나에서 진행된 가장 중요한 광업 프로젝트는 년간 6백만 캐럿을 생산하는 Orapa 광
산을 2000년까지 12천2백만으로 배가 해 보츠와나 전체 생산량을 2천 5백만 캐럿으로 증산한다는 계
획이다.
이를 위해 드비어스는 4억불을 투자하기로 했다.
(보츠와나의 주광산인 Jwaneng광산, Orapa광산, Letlhakane광산에서 작년한해 각각 천2백7십만 캐
럿, 6백3십만 캐럿, 7십9만 캐럿을 생산했다.)
 
이러한 노력은 전체 다이아몬드 생산 가치면에서 세계 1위를 고수하고 있는 보츠와나의 위치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호주는 생산량 면에서는 보츠와나보다 2배 가량 많은 4천만 캐럿을 매년 생산해 왔으나 가치 면에서
는 보츠와나의 5분의1도 안 되는 수준이다.)
 
......................................................................................................................................................................................
 
< 나미비아(서남아프리카) >
 
나미비아의 연합 다이아몬드 광산회사(Concolidated Diamond Mines Pty Ltd.)는 세계에서 가장 미
세한 다이아몬드를 채광하는 대표적인 곳으로 최고 산출량은 연간 거의 2백만 캐럿이었으나 최근에는
평균 1백만 캐럿을 유지하고 있으며, 다이아몬드의 산출량은 적지만 생산량 중 약 90%가 보석품질로
서, 품질이 매우 우수하다. 또한 지구상 많은 다이아몬드 광산 중에서 나미비아산 다이아몬드가 가장
질이 좋은 것으로 최근 밝혀졌다.
 
드비어스에 따르면 나미비아산 다이아몬드는 산출량은 적지만 캐럿당 평균 미화 325불에 거래되고 있
어 호주 아가일의 캐럿당 평균 미화 14불에 비해 20배도 넘게 차이가 난다.
그러나 호주 아가일 광산은 산출량면에서는 세계 최대 규모인 년 3천∼4천만 캐럿을 생산해 세계 원
석 시장의 5%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나미비아 인근의 보츠와나는 보통수준인 캐럿당 평균 미화 76불선이다. 또한 보츠와나는 러시
아와 함께 가치 면으로 볼 때 세계 최대의 다이아몬드 산출국이다.
지구상 많은 다이아몬드 광산 중에서 나미비아산 다이아몬드가 가장 질이 좋은 것으로 밝혀졌다.
 
드비어스에 따르면 나미비아산 다이아몬드는 산출량은 적지만 캐럿 당 평균 미화 325불에 거래되고
있어 호주 아가일의 캐럿(ct) 당 평균 미화 14불에 비해 20배도 넘게 차이가 난다. 그러나 호주 아가일
광산은 산출량 면에서는 세계 최대 규모인 년 3천∼4천만 캐럿을 생산해 세계 원석 시장의 5%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나미비아 인근의 보츠와나는 보통수준인 캐럿당 평균 미화 76불 선이다
또한 보츠와나는 러시아와 함께 가치 면으로 볼 때 세계 최대의 다이아몬드 산출국이다.
 
......................................................................................................................................................................................
 
< 브 라 질 >
 
브라질에서 다이아몬드가 처음 발견된 것은 1725년으로, 1860년대의 남 아프리카에서의 발견이 있기
까지 브라질은 세계 주요 생산국이었으나, 현재는 주요 생산국은 아니라 하더라도 브라질은 여전히
일정한 규모로 다이아몬드를 채광하고 있다.
 
브라질의 광산은 모두가 충적 광산이며, 하상이나 강위의 지대, 그리고 그 위의 언덕 꼭대기나 고지대
에 널리 산재해 있다. 산출되는 다이아몬드의 55%가 보석용이며, 세계 다이아몬드 생산의 약 1%를 점
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다이아몬드는 여러 지역에서 산출되는데, 가장 중요한 지역은 미나스 게라이스(Minas Gerais)와 마
토 그로소(Mato Grosso)에 있는 지역으로, 브라질의 산출량은 연간 1백만 캐럿이하이다. Minas
Gerais, Bachia, Mato Grosso는 브라질의 3대 산지이다
 
브라질에서는 다이아몬드의 채굴을 정부의 전매사업으로 운영하였으며, 1834년에 포르투칼로부터 독
립할 때까지 계속하였다. 브라질의 다이아몬드의 광상은 쌍 파울로의 북동방의 해발 4천 척(尺)의 고
원지대에서 사력(砂礫)이나 역암(礫岩) 속에서 산출이 된다.
 
브라질의 다이아몬드의 발견에 대하여서는 흥미 있는 이야기가 있다. 어느 사금광에서 최초에 이것을
발견한 광부는 그 돌이 무엇인가를 모르고 그 정확한 결정형을 이용하여 도박의 다이스(주사위)로 사

용하였었다. 그런데 인도에서 다이아몬드의 원석을 구경한 어떤 남자가 이 돌을 다량으로 입수하여
리스본으로 돌아와서 비로소 다이아몬드라고 하는 것을 확인하였다고 한다.
 
......................................................................................................................................................................................
 
< 인 도 >
 
다이아몬드는 인도에서 적어도 약 3,000년 전부터 발견되어져 왔으며, 수세기 동안 인도는 세계 유일
의 주 원산지였으나, 브라질에서 다이아몬드 산출지가 발견된 18세기 전까지는 세계 주요 산출국 이
었다.
오늘날에는 세계 다이아몬드의 0.04%만을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인도산 다이아몬드의 대부분(산출
량의 88%)이 보석용 품질이다.
 
인도에서 가장 중요한 다이아몬드 광산은 벵갈 주변의 남부 인도에 우뚝 솟아 있는 거대한 열대 지역
인 데칸 고원의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충적 다이아몬드가 때때로 푸석푸석한 하상의 사력층에서 발
견되기도 하나, 중요한 대부분의 광산들은 좀 더 높은 해안 단구나 강를 가르는 고지대에 있다.
인도에서 최고(最古)의 산지는 골콘다 (Golconda) 광산이다. 여기는 일찍이 유일한 다이아몬드 매매
시장이었다.
 
역사상 저명한 대석(大石)을 발견한 것은 남부의 키스트나 하(河) 부근이다. 17세기 중엽에 프랑스의
보석 수집가 다베르니에가 루이 14세의 명(命)을 받아 동양에 여행을 왔을 때도 이곳에 들렸던 일이
있었으며 귀국 후에 다이아몬드에 관한 보고서를 낸 것도 여기서 그 자료를 얻게 된 것이다.
 
보석사상 옛날부터 널리 알려진 유명한 다이아몬드의 대부분은 인도에서 산출되었다. 따라서 인도는
다이아몬드의 최고(最古) 산지였었다.
골콘다 부근의 고오라 광산에서는 『코이 누르』나 『그레이트 모오갈』 등의 세계적으로 유명한 대
석(大石)이 발견되었었다고 전해오고 있다. 현재는 산출이 거의 없을 정도이다.
 
......................................................................................................................................................................................
 
< 러 시 아 >
 
러시아 다이아몬드 산출에 관하여 간행된 정보는 거의 없으나, 1989년에는 1천 2백만 캐럿이 채광되
었으며 이 가운데 약 절반이 보석품질을 갖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러시아에서 처음 보석용 다이아몬드가 발견된 것은 1829년 우랄산맥에서였다. 그 이후에도 다른 다이
아몬드가 때때로 발견되었으나 대부분은 작은 크기였다.
중부 및 동부 시베리아에서 15년 동안 체계적인 탐광을 실시한 결과 1953년 아쿠티아(Yakutia)에서
다이아몬드 파이프가 발견되었으며 이후에도 다른 파이프들이 발견되었다. 러시아 지역에서의 채광
작업에는 적어도 일년 중 절반 가량 동안 온도가 -30℃에서 -60℃이므로 작업 조건이 극도로 나빠서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이 같은 악조건 속에도 러시아는 세계 제일의 다이아몬드 생산국중의 하나로 자리를 지켜왔다. 시베
리아에서 생산되고 있는 다이아몬드는 대개가 작은 공업용 돌이고, 약 40%가 보석용 품질을 지니고
있다. 유색 결정들도 조금씩 발견되고 있으나, 대개 녹색을 띤 황색이다.
약간의 큰 돌들-가장 유명한 "야쿠티아이의 별"을 발견되어왔다.
 
시베리아 지역에는 남 아프리카 다음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400개 이상의 파이프가 발견되었
으나 겨우 약 40개 중 하나가 양적인 면에서 경제성을 가진 다이아몬드를 함유하고있는 것으로 알려
지고 있다.
 
1989년 유럽쪽 러시아에 있는 알칸젤스카(Alkhangelska)에서 약 100Km 떨어진 곳에서 다이아몬드를
함유한 5개의 파이프를 합친 정도의 규모를 가진 파이프를 발견했다는 내용이 발견되었는데, 이곳이
개발되기에는 수년이 걸릴 것이다.
한편 러시아산 다이아몬드는 특히 가장자리가 뾰족한 완벽한 8면체의 결정이 많이 산출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