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석이란? 귀금속 탄생석 결혼 기념석
반지 사이즈 보석 구매요령 보석의 관리  
 
 
다이아몬드 관리 유색보석 관리
☞ 다이아몬드 손질 및 보관법 ☜
다이아몬드는 세상에서 가장 단단한 물질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쉽게 흠집이 나지 않고 닳지 않는다. 그러나 이러한 다이아몬드도 관리법과 보관법을 잘 알아
야 영원히 아름다운 다이아몬드를 간직할 수 있다.
 
  1) 다이아몬드의 보관
가사 일을 할 때 다이아몬드를 끼고 집안 일을 하지 않는다. 세탁할 때에도 따로 보관해야 한다. 특히
표백제를 사용할 때는 표백제가 다이아몬드에 닿지 않도록 해야 한다. 염소 표백제가 닿게 되면 금속
표면에 흠이 가거나 퇴색될 수 있다.
또한 다이아몬드도 탄소의 구성성분으로 인해 열의 전도율이 상당히 높아서 690℃∼875℃ 정도의
직접 열에 의해 입김을 쪼인 상태처럼 뿌옇게 되어 휘광성을 잃게 된다.
이러한 경우도 재 연마를 통해서 회복이 가능하다.
다이아몬드는 모스 경도가 10등급으로 가장 단단한 보석인 만큼 다른 다이아몬드나 보석들을 긁어
흠집을 낼 수도 있으므로 다이아몬드보다 낮은 경도의 보석과는 반드시 분리시켜야 한다. 보석 하나
하나를 꽂을 수 있도록 헝겊을 씌운 보석함에 보관하거나 따로 싸서 보관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그러나 다이아몬드는 긁힘에는 매우 강하지만 벽개성이 있어 충격에 깨어질 수 있다. 만약 모서리에
강한 충격을 주게 되면 다이아몬드가 갈라지거나 깨지게 되므로 주의를 해야한다.
다이아몬드의 흠집이나 결점은 육안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적어도 1년에 한번쯤 보석 전
문가에게 의뢰해 헐거워진 세팅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좋다.
동시에 금속부분은 광을 내주기 때문에 마치 새로운 다이아몬드 반지처럼 깨끗하고 영롱하게 빛나게
할 수 있다.
다이아몬드는 손질을 잘 해야만 그 특유의 광채를 잘 발휘한다. 손때, 비누, 화장품이나 음식기름이
묻은 상태보다 깨끗이 손질된 다이아몬드는 빛을 더 잘 반사시키게 된다.
특히 다이아몬드는 기름때가 잘 묻기 때문에 광택이 잘 나게 하려면 적어도 한 달에 한번씩은 손질을
해주어야 한다. 다이아몬드의 표면에 묻은 기름은 주위의 먼지와 고착되어 굳어지므로 다이아몬드의
외관을 뿌옇게 하고 광택을 떨어뜨려 아름다움을 현저히 감소시키게 된다. 다이아몬드는 초음파 세
척이나 증기 세척에 모두 안전하다.
다이아몬드의 기름때를 쉽게 집에서 빼는 방법은 미지근한 비눗물을 준비하여 그 속에서 부드럽게
문질러 준 후 체나 망 위에 올려놓고 따뜻한 물을 흘려서 비눗물을 헹궈낸 다음 부드러운 헝겊으로
가볍게 닦아 말린다.
자주 닦아서 항상 깨끗하고 투명한 다이아몬드를 착용할 수 있다면 더욱 좋을 것이다.
 
  2) 세척법의 종류
① 세제 세척법
  먼저 작은 용기에 순한 세제를 넣어 미지근한 비눗물을 준비한다. 비눗물 속에서 칫솔로 부드럽
  게 문질러 준 후 채나 망 위에 올려놓고 따뜻한 물을 흘려서 비눗물을 씻어 낸다. 마지막으로 먼
  지가 묻어나지 않는 부드러운 헝겊으로 가볍게 닦아 말린다. 충분히 헹구어 내는 것이 투명한 다
  이아몬드를 늘 착용할 수 있는 비결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② 냉수 담금법
  용기에 냉수와 가정용 암모니아를 반반씩 넣어 섞은 후 그 속에 다이아몬드를 약 30분 정도 담궈
  둔다. 다이아몬드를 꺼내서 마운팅 된 부분의 앞뒤를 작은 솔로 가볍게 문질러 주고 다시 넣어 몇
  번 휘저어 준다.
  충분히 휘저은 다음에는 꺼내어서 종이 위에 놓고 말린다. 헹구지 않아도 좋다.
③ 순간 담금법
  믿을만한 상표의 액체로 된 보석용 세제와 세척도구를 구입하여 설명서대로 사용한다. 세제 구입
  시에는 수질 오염이 안 되는 또는 덜 되는 무공해 내지는 저공해 세제를 확인해야 한다.